반응형
Notice
Recent Posts
Recent Comments
Link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s more
Archives
Today
Total
관리 메뉴

무렇다

다양한 생물들이 생각나는 마다가스카르 본문

애정 가득

다양한 생물들이 생각나는 마다가스카르

mulung 2021. 12. 16. 20:45
반응형

정글의 법칙으로 유명한 마다가스카르는 이렇게 글을 적는 와중에도 머릿속에서 탐험을 하는 듯한 설렘과 신남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바닷속에 빠져서 바닷속의 생물들도 살펴보고 싶고 백사장 해변에서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면서 낮잠도 자보고 싶습니다. 살이 많이 타겠지만 무료 태닝을 하니 그 또한 좋은 거겠죠. 

 

마다가스카르는 인도양에 위치해있으며 가장 큰 매력은 섬에 살고 있는 독특한 동식물이며 만타 디아 국립공원에서는 화려한 개구리는 물론 살아있는 여우원숭이 중에서 가장 몸집이 큰 인드리도 구경할 수 있고 앰버 산 국립공원에서는 여러 가지의 색깔의 카메레온과 희귀한 난초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섬인 이 나라는 동쪽으로 가파른 절벽이 있고 중앙에는 고원이 있어 열대우림과 마주하고 북부는 열대기후를 중부 고원 지대는 아열대 및 온대 기후를 남부는 약간의 사막성 기후와 온대 기후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 나라는 남반구에 있기 때문에 북반구와는 계절이 반대이며 즉 우리나와 반대로 생각하면 되는데 특히 사파이어의 주요 산출지 한 곳으로 전 세계의 사파이어 절반 가량을 생산하고 있다고 합니다. 2010년 11월 17일에 국민투표를 실시하여 확정된 새 헌법을 12월 11일에 공포하였는데, 새 헌법은 제4조 제1항에 말라가시어는 국어라고 규정하고 같은 조 제5항에 공식어는 말라가시어 와 프랑스어라고 규정하였으며, 이로써 2007년 헌법에서 도입한 영어 도입은 박탈되었다. 마다가스카르인 대다수가 오스트로네시아 어족에 속하는 표준 말라가 시어를 사용하며, 방언도 조금씩 갈라져 있으며 마다가스카르는 단일어를 사용하는 소수 아프리카 국가로, 프랑스어는 식민통치의 영향으로 국가의 준공 용어라고 합니다. 나머지 일부 언어는 소수가 사용 중이고 이 나라는 흑인 등의 주민이 다수를 차지하는 아프리카 대륙의 다수 국가들과 이질적인 면이 많으며, 특히, 언어나 생활풍습 등 여러 면에서 동남아시아 국가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과 비슷한 경향으로서, 이들의 조상은 인도네시아에서 넘어온 말레이족으로 추정됨 이타 시 호수 주변에서는 하이킹을 즐기고 높고 낮은 언덕들에 둘러싸여 아름다운 폭포를 구경할 수 있으며 11월부터 3월까지는 장마와 사이클론이 자주 찾아온다고 하기에 이후의 일정을 잡고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오늘은 다채로운 색깔의 카멜레온에 대해 나눠보겠습니다.

 

팬서 카멜레온

출처- wikipedia

동부와 북부에서 발견되는 카멜레온으로 다른 나라에도 수출이 된 적이 있고 카멜레온은 모두 환경에 따라 어울리는 색깔로 변한다는 것은 흔한 오해이며 모든 카멜레온은 태어날 때부터 자신이 바뀔 수 있는 색의 범위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종에 따라 다 다르고 그것은 온도일 수도, 기분일 수도, 빛의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카멜레온 종들처럼 팬서 카멜레온 역시 매우 영역적이며 짝짓기 시간을 제외하고 일생의 대부분을 고립된 상태에서 보내는데, 수컷 두 마리가 접촉하면 색깔이 바뀌고 몸을 부풀려 자신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주장하며 싸우고 종종 이러한 싸움의 패배자는 후퇴하고 치칙한 어두운 색으로 변하여 자신의 기분 상태를 보여주는 듯하며 도망가며 때때로는 어느 쪽도 물러서지 않을 경우에는 물리적인 전투가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색으로 표현을 하는 단계에서 끝난다고 합니다. 신기한 것은 암컷의 색이며 알을 품으면 암컷은 짝짓기를 할 의가 없음을 주황색 줄무늬와 함께 어두운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나타내고 모든 것을 색으로 대화하는 것 같은데 안쓰러운 것은 암컷은 알을 낳을 때 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에 알을 낳은 후로부터 2~3년밖에 못 산다고 합니다. 한 번에 10~40개의 알을 낳기에 그렇다는 것이 바로 이해가 되는데 이는 생육 기간 동안 섭취되는 음식과 영양소도 달라진다고 하며 대부분의 수컷은 파란색 혹은 빨강, 녹색, 오렌지 색을 기본을 띠고 있으며 지역마다 다 다른 색을 가지고 있고 암컷은 일반적으로 분홍색, 복숭아색, 밝은 오렌지색을 띠고 있지만 역시 이들 또한 지역에 마다 다다른 색을 가지고 있죠.

 

브루케 시아 미크라

출처- wikipedia

브루케 시아 속으로 분류되는 카멜레온의 일종으로 크기가 매우 작으며 이 아이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파충류이고 가장 작은 카멜레온도 아니고 가장 작은 파충류인 거며 마다가스카르 연안의 노시 하라가 섬에 서식을 하고 있으며 이 카멜로은의 크기는 성냥 끝에 탈 수 있을 정도입니다. 성장을 하여도 몸길이가 29mm밖에 되지 않는다고 하며 바이에른 주립 동물학 박물관의 조사대에 의해 8년 동안 숲을 탐사하던 중에 발견되었으며 2007년 조사대는 브루케 시아 속의 한 종류임을 확인하고 노시 하라 가라고 부르고 있고 이후 몸이 작다는 점에서 그리스어로 작다를 의미하는 미크라를 따 브루케 시아 미크라 학명을 붙인 거라고 하며 상대적으로 꼬리가 짧고 머리가 크며 성장하면 꼬리는 오렌지 색으로 바뀝니다.

 

파슨 카멜레온

출처- wikipedia

세계에서 가장 큰 아이이며 두를 형성하는 수컷, 코에 눈 위에서 실행 능선을 사마귀 뿔 두 개의 인식된 아종이 있고 널리 퍼진 이 종은 전체 길이가 최대 68cm에 이르며 고양이 크기이며 등 쪽 볏이 없으며 칼럼마이 근처에서 도달해서 전체적으로 47cm를, 작은 등쪽 볏이 있으며 몇 가지 색상 변형이 일반적으로 지명 아종에 포함되는 범위 내에서 알려져 있지만 이들이 모프 또는 다른 아종으로 가장 잘 간주되는지 여부는 불분명하고 현재 대부분은 모프를 고려합니다. 여기에는 수컷이 상대적으로 작고 주로 녹색 또는 청록색인 "주황색 눈" 일명 "하얀 입술"이 포함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노란색 또는 주황색 눈꺼풀이 있으며 "노란 입술"은 수컷이 다소 크고 주로 녹색 또는 청록색이지만 입에 노란색 가장자리가 있는 곳이고 수컷이 매우 크고 전체적으로 황색을 띠는 "황색 거인"수컷이 전체적으로 녹색인 "녹색 거인". C. p. 의 수컷은 전체적으로 녹색 또는 청록색이고 두 아종의 암컷은 수컷보다 작으며 전체적으로 녹색, 황색 또는 갈색을 띤다고 합니다. 파슨은 가장 오래 사는 종 중 하나로 수컷의 경우 최소 9년, 암컷의 경우 8년이고 사육 상태에서 예외적으로 긴 수명에 도달할 수 있으며 야생에서의 수명은 10년에서 12년으로 추정되었고, 포로 상태에서는 14년의 동물이 기록되어 유일하다고 합니다. 파슨 스은 승인된 야생 동물과 비 승인된 야생 동물 거래와 서식지 파편화로 인한 압력에 특히 취약합니다. 이러한 감수성은 대부분 2년의 난자 부화 기간과 성적 성숙에 도달하기 전 3년의 발달 기간에 기인합니다. 포로 상태에서 파슨의 암컷은 한 클러치당 최대 50개의 알을 낳으며 알이 부화하는 데 최대 2년이 걸릴 수 있으며 한 사례에서는 건강한 새끼가 781일 만에 부화했으며 암컷의 번식 주기는 2년에 한 번만 알을 낳을 수 있으며 해츨링은 지하 둥지에서 스스로를 파헤치면 독립적이고 둥지를 파고 알을 낳고 묻으면 암컷의 부모로서의 의무가 끝난다고 합니다. 부모는 청소년을 돌보는 데 기여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저는 모든 카멜레온이 환경에 맞게 색을 바꾼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알고 보니 색은 이 아이들의 감정의 표현이자 대화의 도구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정말 신기한 건 싸움에서 조차 몸싸움 대신 색으로 먼저 승패가 판 갈음 나는 게 신기했죠. 혹시라도 카멜레온을 볼 기회가 있다면 조심해야겠습니다.

출처-백과사전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