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Notice
Recent Posts
Recent Comments
Link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s more
Archives
Today
Total
관리 메뉴

무렇다

카브리 해에 있는 그레나다의 실뱀 본문

애정 가득

카브리 해에 있는 그레나다의 실뱀

mulung 2022. 2. 20. 02:27
반응형

국기도 처음 보는 이 나라에서는 오늘 흔하게 들어본 실뱀에 관해 나눠볼까 하면서도 알아보니 그네 나다 비둘기는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는 것을 새롭게 알면서 다양하게 궁금증을 자극하는 곳입니다. 색감도 화려하면서도 다른 파충류도 찾아보고 싶은 곳이지만 이제 나라당 하나의 파충류만 알아볼 것이기에 작성을 해봅니다.

 

그레나다는 그러네이다라고 불리우면서 그레나다 본토 섬이 가장 큰 섬이며 작은 섬이 많이 있으며 대부분의 인구는 그레나다 섬에 거주하고 있고 다이아몬드 제도, 론데 제도, 라지 제도 등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사는 곳은 역시 수도인 세인트 조지스 이면서 대부분의 섬은 화산섬이며 국토는 비옥한 편이고 내부는 세인트 캐서린 산이 840m로 솟아 있으면서 여러 작은 강이 폭포를 이루며 산에서 흘러나오고 기후는 전형적인 열대 기후여서 무덥고 습하기에 가장 피하고 싶은 곳이고 하지만 무역풍에 의해 건조가 되면 서늘해진다고 하니 가보고 싶기도 합니다. 그레나다는 허리케인의 반경에서 남쪽 외곽에 있는 덕분에 이제껏 세 번밖에 허리케인 피해를 보지 않았으며 1995년 허리케인 자넷은 그냥 그레나다를 스쳐가기만 했음에도 엄청난 피해를 안겼던 슬픈 곳이기도 하고 가장 최근의 허리케인으로는 2004년 7월 강타했던 허리케인 이반으로서 캐리아코 섬이 큰 피해를 봤고 그레나다의 북쪽 지방도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고 하면서도 1498년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현재의 그레나다에 상륙하였을 때, 카리브 인이 살고 있었다고 합니다. 콜럼버스는 섬을 콘셉시온이라고 불렀는데, 다른 탐험가들이 이름을 그레나다로 고쳤고 1650년 프랑스가 그레나다를 자기의 땅으로 삼고, 원주민들을 학살한 충격적인 소리도 있으면서 영국과 프랑스는 그레나다의 자치권을 두고 싸웠는 데, 1783년에 영국이 지배하기 시작하였고 아프리카 흑인들이 노예로 들어왔고, 1900년대 중반에 영국은 그레나다의 자치권을 주었다고 합니다.  

 

실뱀

출처 - 나무위키

실뱀과 함께 남아메리카 및 아프리카와 곤드와 나 동부의 장티 플로 피드, 게로 필 리드 및 이종 타입이 처음에는 중생대 동안 인도 / 마다가스카르 결합 된 땅 덩어리에 있었다가 그런 다음 아프리카와 유라시아로 흩어졌고 남미 장티 플로이드는 약 6 천만년 전에 대서양을 가로질러 뗏목을 탔던 아프리카 장티 플로이드에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그들은 차례로 약 3300 만년 전에 카리브해로 흩어졌고 유사하게, 장티 플로피 드는 약 2,800 만년 전에 동남아시아 또는 인도네시아에서 호주에 도달한 것으로 보이며 맹인 뱀의 일반적인 이름은 그들의 공통된 특성에 근거하고 있으면서 머리 비늘 아래에 위치한 눈과 이 머리 비늘은 모든 뱀에서 발견되며 안경이라고도 하지만이 하부 구조에서는 불투명하여 시각적 기능이 저하되었다고 합니다. 실뱀은 감소된 눈은 뱀의 진화 적 기원에 기인하며, 이는 포 소리아 조상에서 발생했다고 가정하고, 나중에 고등 뱀에서 다시 진화하여 수렴 진화로 인해 다른 척추동물과 유사하도록 시력 관련 유전자의 손실을 유발하고 다른 공유된 특징으로는 잘 발달되었지만 왼쪽 난관이 감소된 종을 제외하고 5 개 가족 중 4 개에서 왼쪽 난관이 없는 것이며 이 외에도 이 뱀의 길이는 10 ~ 100cm라고 하며 그들의 전형적인 몸 모양에는 가늘고 원통형의 몸체와 작고 좁은 머리가 있다고 하죠. 이 모든 가족은 흔적이 있는 왼쪽 폐가 없거나 두 개 적외선 수용체가 부족하면서 모든 종에서 발견되는 주요 공유 특성은 지하 또는 통나무 내에서 살고 있는 포소리 얼 특성이고 번식은 아직 연구되지 않았으며 채집 행동은 가족마다 다르지만 모두 무척추동물을 먹으면서 그들의 주요 음식 공급원 중 일부는 개미 또는 흰개미 알을 포함하며, 이 무척추동물이 흔적을 만들기 위해 남긴 화학적 신호를 따라 추적한다고 합니다. 나무 위로 올라가 머리를 좌우로 수직으로 흔들어 공기 중의 화학적 신호를 감지하여 곤충 둥지를 찾는 것으로 발견을 했으면서 일부 종은 흰개미 나 개미만 먹는 것을 전문으로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하면서 참 특색이 있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부는 폭식 패턴에 의존하지만 다른 일부는 그렇지 않고 이 뱀은 굴을 파는 습관으로 인해 찾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지만 굴에서 발생하는 홍수로 인해 비가 내린 후 지상에서 더 자주 보인다고 합니다.

 

실뱀의 크기는 지렁이인지 뱀인지 구분도 어려운데 가장 신기한것은 정말 내 옆에 있을 경우에는 뱀인지 모를 경우가 많다고 생각이 들면서 독이 없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정말 이 작은 아이들을 많은 사람들이 손으로 잡는 것을 보면 역시 작은 건 다들 거부감이 없는 것 같네요. 

출처 - 백과사전

반응형
Comments